이름: 연구소
2018/1/15(월)
조회: 259
지구를 구하는 의외의 방법(경향신문)  
지구를 구하는 의외의 방법

김경은 기자


창문은 집의 ‘눈’이자 ‘피부’입니다. 바람과 빛, 그리고 세상을 연결해주는 ‘통로’입니다. 건축심리학자인 폴 키드웰은 “하나의 창문보다는 두 개의 창문이 있는 게 낫다”고 말했습니다.
3면은 물론 사방이 창문으로 둘러싸인 집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창문이 많아지면 열 에너지를 가둬두기 어렵게 됩니다. 에너지의 과다 사용은 지구 온난화의 주범입니다.
집과 세상을 연결하는 통로를 늘리면서도 지구를 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해답 중 하나는 창문을 통해 집 밖으로 나가는 열을 막아주는 창호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은 6만5000개에 달하는 창문을 단열 처리해 에너지 비용을 38%를 줄였다고 합니다. 절감한 에너지 비용은 연간 440만 달러에 이릅니다. 굳이 새로운 가옥이 아니라도 창문 유리만 바꿔도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 경향신문, 2017.11.28.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10.0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