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뒷마당 사금파리 :::

이름: 연구소
2020/2/3(월)
조회: 1
"알래스카 빙하, 예상보다 100배 빨리 녹는 중" / 서울신문  
"알래스카 빙하, 예상보다 100배 빨리 녹는 중"

윤태희 기자


알래스카의 빙하가 예상보다 최대 100배 빨리 녹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다시 한번 나왔다. 이번에는 무인 선박을 이용한 직접적인 측정이어서 빙하가 점차 빠르게 녹고 있다는 주장에 힘을 싣는다.
미국 러트거스대 뉴브런즈윅캠퍼스 등 연구진은 미 알래스카주(州) 주도인 주노 남쪽 해안에 있는 르콩트 빙하의 경계벽까지 자율운항선박 기술을 사용한 ‘무인 카약’으로 최대 접근해 빙하의 해저 부분을 측정한 결과, 빙하가 녹는 속도(융빙률)가 기존 예측보다 100배 더 빠르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자율운항선박 기술을 사용한 ‘무인 카약’으로 르콩트 빙하의 경계벽까지 최대한 접근할 수 있었다.(사진=데이비드 서덜랜드 오리건대 교수 제공)


이는 지난해 7월까지 3년간 같은 연구진이 르콩트 빙하 근처에서 음파탐지 기술을 사용해 간접적으로 측정한 결과와도 일치한다. 당시에도 연구진은 빙하가 기존 예측 모델보다 최대 100배 빨리 녹고 있다고 분석했었다.


빙하가 바다와 만나 얼음이 녹을 때 나오는 물인 융빙수의 흐름을 직접 분석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바다와 맞닿은 조수 빙하(tidewater glacier)에서는 항상 얼음이 매우 빠르게 떨어져 나와 배를 타고 가까이 다가가기에는 너무 위험하기 때문에 연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기존에는 검증되지 않은 이론에 의존해 추정치를 구하고 빙하와 바다 사이의 상호 작용을 모델화할 수밖에 없었다면, 이번 연구는 빙하의 해저 부분이 녹는 속도 및 해수면 상승과 그 영향을 평가하기 위한 차세대 모델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연구를 이끈 물리해양학자 레베카 잭슨 교수(러트거스대)는 “우리는 무인 카약으로 융빙율에 관한 충격적인 신호를 감지했다”면서 “이 연구는 기존 예측에서는 과소평가됐던 융빙율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발표된 한 연구보고서는 이른바 융빙으로 부르는 빙하가 녹는 과정이 전 세계 해수면이 최소 2.7㎝ 상승하는데 관여했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는 1961년 이후로 기후 변화 탓에 융빙율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또다른 한 연구는 빙하에서 소실된 얼음의 총 질량은 기존 예측보다 훨씬 더 많다는 점을 보여줬다.
연구진은 이런 발견에 근거해 오는 2100년까지 빙하가 미국은 물론 캐나다 서부, 유럽 중부 그리고 뉴질랜드 등 일부 산맥에서 거의 사라질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현재 남극이나 그린란드의 빙하를 제외한 나머지 빙하는 17만㎦의 물을 고체 상태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빙하 유실이 해수면 상승의 25~30%를 차지한다고 추정한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 지구물리학회(AGU) 학술지인 ‘지구물리학연구회보’(Geophysical Research Letters) 최신호(25일자)에 실렸다.

* 서울신문, 2020.2.31.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76.2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작성일조회
195   파란 지구를 지키는 일, 권력이 채운 족쇄를 부... 연구소   02/17-11:10  
194   "알래스카 빙하, 예상보다 100배 빨리 녹는 중"... 연구소   02/03-10:44  
193   어찌할까, 이 깊은 우울을! / 조한혜정 연구소   01/20-11:06  
192   빵 하나 두유 한병에…할머니는 180㎏ 리어카를 ... 연구소   01/14-13:36  
191   [다른 삶]고장난 전자제품 버리면 ‘쓰레기 섬’... 연구소   01/06-10:39  
190   [산책자]버려진 길 / 안희곤 연구소   12/23-11:15  
189   그린란드 호수 ‘온난화 폭탄’ 되나 / 경향신문 연구소   12/16-11:30  
188   기후변화 막을 최선의 실천은 '채식' / 이수경 연구소   12/02-10:52  
187   [매일 김용균이 있었다]김훈 작가 특별기고 ‘죽... 연구소   11/25-10:38  
186   [공감세상] 병신이 여기에 있다 / 한겨레 연구소   11/18-10:34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