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뒷마당 사금파리 :::

이름: 연구소
2019/4/1(월)
조회: 102
우리집 식탁까지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 경향신문  
우리집 식탁까지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김경은 기자

최초의 플라스틱은 1869년에 처음 만들어졌다.
당구가 당시 유럽의 귀족에게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당구공의 원료는 상아였다. 이를 대체하기 위해 찾은 신물질이 플라스틱이다. 플라스틱은 코끼리를 구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코끼리를 살린 플라스틱이 인류와 지구를 위협하고 있다.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가격이 저렴하다. 성형도 자유자재다. 플라스틱이 지구와 인류에 선물이 되는 듯했다. 하지만 결정적 단점이 있다. 자원순환이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지구가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장이 되고 있다. 인류가 미세플라스틱을 먹고 있다.
공해의 주범이 된 폐플라스틱이 코끼리를 구한 것처럼 인류와 지구를 구할 방법은 없을까.
가장 시급한 것이 플라스틱에 관한 개념 재정립이다.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는 인식의 확산이다. 이를 실천하는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 LG하우시스도 그 중 하나다. 국내 최초로 페트병을 활용한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만든다.






























* 경향신문, 2018.10.25.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41.21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짧은댓글작성일조회
158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물질 ‘9억 베크렐’ 방출... 연구소   04/15-10:35  78
157   [다른 삶]환경 보호와 산업 발전의 ‘아이러니한... 연구소   04/08-11:46  58
156   우리집 식탁까지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 경향신... 연구소   04/01-11:21  102
155   머그잔 씻는 게 더 환경오염 아니냐고?(경향신문... 연구소   03/25-12:28  98
154   [기고] 마을이 사라졌다 / 문정현(한겨레) 연구소   03/25-11:18  90
153   “기후변화 막아야” 노벨평화상 후보 된 16세 /... 연구소   03/18-14:22  80
152   차량 2부제 시행했던 강릉, 미세먼지 13% 감소 /... 연구소   03/11-11:05  109
151   ‘미세먼지 해결’ 이대로라면 20년 더 걸린다 ... 연구소   03/04-11:00  57
150   ‘비핵화-관계개선’ 물꼬 틀 ‘하노이 열차’ ... 연구소   02/25-10:54  55
149   [정동칼럼]나는 고발한다 / 임은정(경향신문) 연구소   02/18-11:12  15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