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연구소
2018/6/25(월)
조회: 26
트럼프의 사람은 나가라…식당서 쫓겨난 ‘백악관의 입’ / 한겨레  
트럼프의 사람은 나가라…식당서 쫓겨난 ‘백악관의 입’

식당 주인 “비윤리적 정부” 항의
샌더스 대변인 가족 봉변 당해
닐슨 국토안보장관도 식당서 쫓겨나
식당 주인 처사 놓고 찬반 양론


세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 등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고위관리들이 식당에서 쫓겨나는 등 잇따른 봉변을 당하고 있다. 불법이민자의 부모와 자녀를 격리 수용한 트럼프 행정부의 비인도적 처사에 항의와 반감 때문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23일 저녁 버지니아 렉싱턴에 있는 식당인 레드헨에 가족과 함께 갔다가, 주인으로부터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나가달라는 요청에 따라 식당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샌더스는 “내가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이유”라며 "나는 정중하게 레스토랑에서 빠져나왔다"고 밝혔다.

이 식당 주인인 스테파니 윌킨슨은 <워싱턴포스트>에 샌더스가 “비인도적이고 비윤리적인” 행정부를 위해 일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윌킨슨은 “나는 샌더스에게 나가라고 요구할 수 있다”며 “샌더스 일행은 이에 응했다”고 밝혔다. 윌킨슨은 “우리 식당은 내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정직, 동정, 협력같은 어떤 기준이 있다”며 이를 샌더스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샌더스는 즉각 “좋다, 내가 나가겠다”고 반응했다는 것이다.

샌더스는 “그의 조처는 나보다는 그 자신에 대해 더 많은 것을 말해준다”며 “나는 내가 동의하지 않는 사람을 포함한 사람들을 언제나 최선을 다해 대하고, 그렇게 계속 할 것이다”고 말했다.

앞서 며칠 전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도 워싱턴의 한 멕시코 식당에서 조롱을 당했다. 닐슨 장관은 고객들로부터 '수치'라고 항의를 받고 식당을 빠져나갔다.

샌더스가 식당에서 쫓겨난 사건을 놓고 차별적인 조처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식당의 페이스북에는 이 조처를 놓고 양극화된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한 고객은 “레드헨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그들이 세라 샌더스에게 무례하게 서비스를 거절하는 것을 목격했다”며 “다시는 그 식당에 가지 않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식당 주인의 조처를 지지하는 댓글들이 수천건으로 더 많았다. 이 식당 주인의 조처는 최근 미국 연방대법원이 동성애 커플에게 결혼 축하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제과점 주인에게 무죄 평결한 사건과 대비됐다. 대법원은 제과점 주인이 자신의 종교적 자유를 이유로 동성애 커플에게 결혼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식당 주인의 처사를 옹호하는 쪽은 대법원이 그런 판결을 내렸다면,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이유로 샌더스에게 음식을 팔기를 거부한 것도 마찬가지로 정당하다는 것이다.(정의길 선임기자)

* 한겨레, 2018.6.24.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31.69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