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6/16(월)
벌 나비 문답 - 이현주  

벌 나비 문답


이현주


벌도 나비도 같은 꿀 먹고 사는데
어째서 벌한테는 침이 있고
나비한테는 그런 것이 없습니까?
-벌한테는 지켜야 할 물건이 있고
나비한테는 그런 것이 없어서다.

그 물건이 무엇입니까?
-쌓아둔 꿀이다.

벌도 나비도 같은 꿀 먹고 사는데
어째서 벌은 총알처럼 날고
나비는 술 취한 할멈처럼 춤을 추며 납니까?
-벌한테는 지켜야 할 물건이 있고
나비한테는 그런 것이 없어서다.

그 물건이 무엇입니까?
-왕국王國이다.

벌과 나비, 어느 쪽이
더 잘 사는 겁니까?
-둘 다 잘 살고 있다.

무엇이 잘못 사는 것입니까?
-벌이 나비처럼 살고
나비가 벌처럼 사는 것이다.

그렇게 살 수 있습니까?
-벌과 나비는 그렇게 못해도
사람은 곧잘 한다.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68.09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97   봄(두보) - 김소월 번역  1 06/30-13:42  2373
96   무지개 - 김영무   06/23-10:35  563
95   벌 나비 문답 - 이현주   06/16-11:28  632
94   바다를 털고 나오렴 - 신현림  1 06/09-10:09  510
93   경계를 넘어 - 송경동   06/02-10:42  469
92   가지를 쳐낸 떡갈나무 - 헤르만 헤세  2 05/26-10:33  860
91   한번에 한 사람 - 마더 테레사  3 05/19-11:12  2548
90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 김명인   05/12-11:59  822
89   숨쉬기도 미안한 사월 - 함민복  1 05/05-10:30  1556
88   이름짓지 못한 시 - 고은  1 04/28-15:10  6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