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5/12(월)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 김명인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김명인



오늘은 급식이 끝났다고, 밥이 모자라서

대신 컵라면을 나눠주겠다고,

어느새 수북하게 쌓이는

벌건 수프 국물 번진 스티로폼 그릇 수만큼

너저분한 궁기는 이 골목에만 있는 것은 아니리라

부르면 금방 엎어질 자세로

덕지덕지 그을음을 껴입고

목을 길게 빼고 늘어선 앞 건물도 허기져 있네

나는, 우리네 삶의 자취가 저렇게 굶주림의 기록임을

새삼스럽게 배운다, 빈자여,

등나무꽃 그늘 아래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며

우리가 무엇을 이 지상에서

배불리 먹었다 하고 잠깐 등나무 둥치에 기대서서

먹을 내일을 걱정하고, 먹는 것이

슬퍼지게 하는가

등꽃 서러움은 풍성한 꽃송이 그 화려함만큼이나

덧없이 지고 있는 꽃 그늘뿐이어서

다시 꽃 필 내년을 기약하지만

우리가 등나무 아랫길 사람으로 어느 후생이

윤회를 이끌지라도 무료급식소 앞 이승,

저렇게 줄지어 늘어선 행렬에 끼고 보면

다음 생의 세상

있고 싶지 않아라, 다음 생은

차라리 등꽃 보라나 되어 화라락 지고 싶어라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54.6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92   가지를 쳐낸 떡갈나무 - 헤르만 헤세  2 05/26-10:33  884
91   한번에 한 사람 - 마더 테레사  3 05/19-11:12  2583
90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 김명인   05/12-11:59  840
89   숨쉬기도 미안한 사월 - 함민복  1 05/05-10:30  1571
88   이름짓지 못한 시 - 고은  1 04/28-15:10  681
87   수족 인디언의 구전 기도문   04/28-10:32  779
86   상한 영혼을 위하여 - 고정희  1 04/21-10:35  901
85   시인 - 함민복   04/14-13:44  657
84   山中問答 - 조지훈   04/07-12:03  649
83   벼보다 피가 많거든 - 이상국   03/31-10:26  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