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2/10(월)
사랑이야 - 송창식  

사랑이야


송창식


당신은 누구시길래 이렇게

내 마음 깊은 거기에 찾아 와

어느새 촛불하나 이렇게

밝혀 놓으셨나요


어느별 어느 하늘이 이렇게

당신이 피워 놓으신 불처럼

밤이면 밤마다 이렇게

타 오를 수 있나요


언젠가 어느 곳에선가

한 번은 본 듯한 얼굴

가슴속에 항상 혼자 그려보던 그 모습

단 한번 눈길에 부서진 내 영혼

사랑이야 사랑이야


당신은 누구시길래 이렇게

내 마음 깊은 거기에 찾아 와

어느새 시냇물 하나 이렇게

흘려 놓으셨나요


어느 빛 어느 하늘이 이렇게

당신이 흘려 넣으신 물처럼

조용히 속삭이듯 이렇게

영원할 수 있나요


언젠가 어느곳에선가

한 번은 올 것 같던 순간

가슴속에 항상 혼자 예감하던 그 순간

단 한번 미소에 터져버린 내 영혼

사랑이야 사랑이야

사랑이야 사랑이야




분꽃풍금: 사진이? 설명 필요해요. ㅎ -[02/10-18:40:5761]-
조은하루 : 그러게요^^ 차므내,... -[02/16-16:07:2816]-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54.41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78   죽어야 낫는 병 - 이선관  2 02/24-10:55  753
77   똥푸기 - 임길택   02/17-11:10  985
76   사랑이야 - 송창식  2 02/10-10:51  803
75   루 살로메 - 릴케   02/03-11:03  979
74   한동안 그럴 것이다 - 윤제림  3 01/27-10:30  1166
73   동짓달 기나긴 밤을 - 황진이   01/20-10:48  2378
72   북한강에서 - 정태춘   01/13-10:24  698
71   인생찬가 - 롱펠로우   01/06-10:57  1983
70   어디를 가야 돈을 얻을까 - 신광수   12/30-10:47  641
69   아네스의 기도 - 작자 미상   12/23-10:29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