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11/3(월)
볼록볼록 - 신현정  

볼록볼록

신현정


과연 이 시각 안내견을 앞장세워
맹인 하나 어김없이 지나가는 이 시각 이 길을
발 디딜 때마다 해가 볼록볼록
달이 볼록볼록
별들이 볼록볼록
그리고 꽃송아리들이 볼록볼록 올라오는
보도블록으로
교체해주셨으면 하고 존경하는 시장님
갓 구워낸 말랑말랑한 빵도 한 번쯤은 밟고 지나가게 해주셨으면
하고 시장님.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76.25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114   배꼽 - 박성우   11/10-10:42  1278
113   볼록볼록 - 신현정   11/03-10:25  1051
112   갈 때는 그냥 살짝 가면 돼 - 윤재철  1 10/27-13:42  1253
111   사물들 - 루이스 보르헤스   10/20-10:36  705
110   절정 - 박흥식   10/13-11:31  512
109   옛집 꿈을 꾸다 - 전동균   10/06-11:17  1446
108   소년아 봄은 오리니 - 심련수   09/29-13:31  972
107   늙는 얼굴 - 이선영   09/22-11:05  983
106   小陵調 - 천상병   09/15-12:18  452
105   효자가 될라카머- 이종문  1 09/01-18:26  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