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11/3(월)
볼록볼록 - 신현정  

볼록볼록

신현정


과연 이 시각 안내견을 앞장세워
맹인 하나 어김없이 지나가는 이 시각 이 길을
발 디딜 때마다 해가 볼록볼록
달이 볼록볼록
별들이 볼록볼록
그리고 꽃송아리들이 볼록볼록 올라오는
보도블록으로
교체해주셨으면 하고 존경하는 시장님
갓 구워낸 말랑말랑한 빵도 한 번쯤은 밟고 지나가게 해주셨으면
하고 시장님.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70.6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