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10/27(월)
갈 때는 그냥 살짝 가면 돼 - 윤재철  

갈 때는 그냥 살짝 가면 돼

윤재철


갈 때는 그냥 살짝 가면 돼
술값은 쟤들이 낼 거야
옆 자리 앉은 친구가 귀에 대고 소곤거린다
그때 나는 무슨 계시처럼
죽음을 떠올리고 빙긋이 웃는다
그래 죽을 때도 그러자
화장실 가는 것처럼 슬그머니
화장실 가서 안 오는 것처럼 슬그머니
나의 죽음을 알리지 말라고 할 것도 없이
빗돌을 세우지 말라고 할 것도 없이
왁자지껄한 잡답 속을 치기배처럼
한 건 하고 흔적 없이 사라지면 돼
아무렴 외로워지는 거야
외로워지는 연습
술집을 빠져나와
낯선 사람들로 가득한 거리 걸으며
마음이 비로소 환해진다

(그림 : 청전 이상범)



왕풀: 끄덕끄덕! -[10/30-19:38:5129]-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64.00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114   배꼽 - 박성우   11/10-10:42  1276
113   볼록볼록 - 신현정   11/03-10:25  1049
112   갈 때는 그냥 살짝 가면 돼 - 윤재철  1 10/27-13:42  1253
111   사물들 - 루이스 보르헤스   10/20-10:36  704
110   절정 - 박흥식   10/13-11:31  511
109   옛집 꿈을 꾸다 - 전동균   10/06-11:17  1444
108   소년아 봄은 오리니 - 심련수   09/29-13:31  971
107   늙는 얼굴 - 이선영   09/22-11:05  982
106   小陵調 - 천상병   09/15-12:18  450
105   효자가 될라카머- 이종문  1 09/01-18:26  1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