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10/13(월)
절정 - 박흥식  

절정


박 흥 식


눈부신 슬픔의 구름이 사라지고

평원에 쓰러진 검은 소는 뜯겨나가는 제 몸과 사자 무리를 한눈으로 보고 있었다

가는 비명마저 천천히 먹히우고

거기엔

재봉질하던 어머니와

일찍 집을 나가 오래 잊혀졌던 누이가 먼지도 없이 내렸다

그것은 들판과 구름을 불태우면서.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18.4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