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10/6(월)
옛집 꿈을 꾸다 - 전동균  

옛집 꿈을 꾸다

전동균


생선 굽는 냄새 진동하는
비탈진 골목, 늙은 무화과나무 아래
박수근朴壽根을 닮은 낯선 남자가
등 구부린 채
풍로질을 하고 있었다

가라고, 어서 돌아가라고
겨우내 얼음빨래를 한 듯
붉은 손을 휘휘 내저으며
이제 곧 뒷[陵] 숲에서 여우가 울 때라고
여우가, 여우가 울면
망자亡者들은 길을 잃는다고

쾅, 대문이 닫힌 뒤
담 너머로 작은 상床이 하나 넘어왔다
소금처럼 흰
고봉밥이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57.4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111   사물들 - 루이스 보르헤스   10/20-10:36  705
110   절정 - 박흥식   10/13-11:31  512
109   옛집 꿈을 꾸다 - 전동균   10/06-11:17  1446
108   소년아 봄은 오리니 - 심련수   09/29-13:31  971
107   늙는 얼굴 - 이선영   09/22-11:05  983
106   小陵調 - 천상병   09/15-12:18  451
105   효자가 될라카머- 이종문  1 09/01-18:26  1089
104   서정시를 쓰기 힘든 시대 - 브레히트   08/26-17:28  1192
103   왕십리(往十里) - 김소월  8 08/18-11:03  5118
102   세 명의 범신론자 - 곽말약  2 08/11-11:14  1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