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9/15(월)
小陵調 - 천상병  

小陵調
-70년 추석에

천 상 병


아버지 어머니는
고향 산소에 있고

외톨배기 나는
서울에 있고

형과 누이들은
부산에 있는데,

여비가 없으니
가지 못한다.

저승 가는 데고
여비다 든다면

나는 영영
가지도 못하나?

생각느니, 아,
인생은 얼마나 깊은 것인가.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17.84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108   소년아 봄은 오리니 - 심련수   09/29-13:31  992
107   늙는 얼굴 - 이선영   09/22-11:05  1013
106   小陵調 - 천상병   09/15-12:18  469
105   효자가 될라카머- 이종문  1 09/01-18:26  1106
104   서정시를 쓰기 힘든 시대 - 브레히트   08/26-17:28  1213
103   왕십리(往十里) - 김소월  8 08/18-11:03  5168
102   세 명의 범신론자 - 곽말약  2 08/11-11:14  1213
101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어린 처녀의 외...  1 08/04-11:38  1345
100   정님이 - 이시영   07/21-11:39  1041
99   가만히 있으라 - 변홍철   07/14-10:45  1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