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7/21(월)
정님이 - 이시영  

정님이

이시영


용산 역전 늦은 밤거리
내 팔을 끌다 화들짝 손을 놓고 사라진 여인
운동회 때마다 동네 대항 릴레이에서 늘 일등을 하여 밥솥을 타던
정님이 누나가 아닐는지 몰라
이마의 흉터를 가린 긴 머리, 날랜 발
학교도 못 다녔으면서
운동회 때만 되면 나보다 더 좋아라 좋아라
머슴 만득이 지게에서 점심을 빼앗아 이고 달려오던 누나
수수밭을 매다가도 새를 보다가도 나만 보면
흙 묻은 손으로 달려와 청색 책보를
단단히 동여매 주던 소녀
콩깍지를 털어 주며 맛있니 맛있니
하늘을 보고 웃던 하이얀 목
아버지도 없고 어머니도 없지만
슬프지 않다고 잡았던 메뚜기를 날리며 말했다
어느 해 봄엔 높은 산으로 나물 캐러 갔다가
산뱀에 허벅지를 물려 이웃 처녀들에게 업혀 와서도
머리맡으로 내 손을 찾아 산다래를 쥐어 주더니
왜 가 버렸는지 몰라
목화를 따고 물레를 잣고
여름밤이 오면 하얀 무릎 위에
정성껏 삼을 삼더니
동지섣달 긴긴 밤 베틀에 고개 숙여
달그당 잘그당 무명을 잘도 짜더니
왜 바람처럼 가 버렸는지 몰라
빈 정지 문 열면 서글서글한 눈망울로
이내 달려 나올 것만 같더니
한 번 가 왜 다시 오지 않았는지 몰라
식모 산다는 소문도 들렸고
방직 공장에 취직했다는 말도 들렸고
영등포 색싯집에서 누나를 보았다는 사람도 있었지만
어머니는 끝내 대답이 없었다
용산 역전 밤 열한 시 반
통금에 쫓기던 내 팔 붙잡다
날랜 발, 밤거리로 사라진 여인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86.81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102   세 명의 범신론자 - 곽말약  2 08/11-11:14  1231
101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어린 처녀의 외...  1 08/04-11:38  1361
100   정님이 - 이시영   07/21-11:39  1054
99   가만히 있으라 - 변홍철   07/14-10:45  1790
98   늙은 여자에 대한 이야기 - 타데우슈 루제비치  1 07/07-11:07  1919
97   봄(두보) - 김소월 번역  1 06/30-13:42  2485
96   무지개 - 김영무   06/23-10:35  594
95   벌 나비 문답 - 이현주   06/16-11:28  675
94   바다를 털고 나오렴 - 신현림  1 06/09-10:09  543
93   경계를 넘어 - 송경동   06/02-10:42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