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5/26(월)
가지를 쳐낸 떡갈나무 - 헤르만 헤세  

가지를 쳐낸 떡갈나무


헤르만 헤세


나무야, 어떻게 사람들이 너를 잘랐느냐
너는 어찌 그리도 낯설고 기이하게 서 있느냐!
네 안에 반항과 의지가 모두 사라질 때까지
어떻게 너는 백 번이나 참아냈느냐!
나는 너와 같으니, 잘리우고
고통당한 삶으로 나는 쓰러지지 않고
매일 견뎌낸 잔혹함을 털어버리며
새로이 이마를 빛으로 적신다.
내 안의 부드럽고 섬세하던 것들은
세상의 경멸로 죽어갔다.
그러나 내 존재는 파괴될 수 없다.
나는 만족하고 나는 화해했다.
백 번 찢기운 가지로부터
참을성 있게 새 잎들을 피워내고
모든 아픔에 대항하며 나는 사랑에 빠져
이 돌아버린 세상에 남는다.




막각: 이 돌아버린 세상!

그때나 지금이나, 그곳이나 여기나, 마찬가지입니다. -[05/28-12:22:3169]-
분꽃풍금: 시인 헤세는 이 돌아버린 세상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척 사랑했군요... -[05/29-13:28:2225]-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38.81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94   바다를 털고 나오렴 - 신현림  1 06/09-10:09  510
93   경계를 넘어 - 송경동   06/02-10:42  469
92   가지를 쳐낸 떡갈나무 - 헤르만 헤세  2 05/26-10:33  861
91   한번에 한 사람 - 마더 테레사  3 05/19-11:12  2549
90   저 등나무꽃 그늘 아래 - 김명인   05/12-11:59  822
89   숨쉬기도 미안한 사월 - 함민복  1 05/05-10:30  1557
88   이름짓지 못한 시 - 고은  1 04/28-15:10  667
87   수족 인디언의 구전 기도문   04/28-10:32  773
86   상한 영혼을 위하여 - 고정희  1 04/21-10:35  890
85   시인 - 함민복   04/14-13:44  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