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4/28(월)
수족 인디언의 구전 기도문  

수족 인디언의 구전 기도문


바람결에 당신의 음성이 들리고
당신의 숨결이 자연에게 사랑을 줍니다.
나는 당신의 수많은 자식들 중에 힘없는 조그만 아이입니다.
내게 당신이 힘과 지혜를 주소서.

나로 하여금 아름다움 안에서 걷게 하시고
내 눈이 오랜 동안 석양을 바라볼 수 있게 하소서.
당신이 만드신 모든 만물들을
내 두 손이 존중하게 하시고
당신의 말씀을 들을 수 있도록
내 귀를 열어주소서.

당신이 우리 선조들에게 가르쳐준 지혜를
나 또한 배우게 하시고
당신이 모든 나뭇잎 모든 돌 틈에 감춰둔 교훈들을
나 또한 깨닫게 하소서.

다른 형제들보다 내가 더 위대해지기 위해서가 아니라
가장 큰 적인 나 자신과 싸울 수 있도록
내게 힘을 주소서.
나로 하여금 깨끗한 손 똑바른 눈으로
언제라도 당신에게 갈 수 있도록
준비시켜 주소서.

그리하여 저 노을이 지듯이 내 목숨이 다할 때
내 혼이 부끄럼없이 당신 품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나를 이끌어 주소서.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19.00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89   숨쉬기도 미안한 사월 - 함민복  1 05/05-10:30  1596
88   이름짓지 못한 시 - 고은  1 04/28-15:10  698
87   수족 인디언의 구전 기도문   04/28-10:32  799
86   상한 영혼을 위하여 - 고정희  1 04/21-10:35  922
85   시인 - 함민복   04/14-13:44  673
84   山中問答 - 조지훈   04/07-12:03  667
83   벼보다 피가 많거든 - 이상국   03/31-10:26  494
82   썩은 밤을 줍다 - 김기택   03/24-10:51  757
81   풀꽃은 꺾이지 않는다 - 조태일   03/17-10:52  561
80   비에 대하여 - 신경림   03/10-10:45  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