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래나무 아래에서 ▒  


이름: 가래나무
2014/4/21(월)
상한 영혼을 위하여 - 고정희  

상한 영혼을 위하여

고정희


상한 갈대라도 하늘 아래선
한 계절 넉넉히 흔들리거니
뿌리 깊으면야
밑둥 잘리어도 새순은 돋거니
충분히 흔들리자 상한 영혼이여
충분히 흔들리며 고통에게로 가자

뿌리없이 흔들리는 부평초 잎이라도
물 고이면 꽃은 피거니
이 세상 어디서나 개울은 흐르고
이 세상 어디서나 등불은 켜지듯
가자 고통이여 살 맞대고 가자
외롭기로 작정하면 어딘들 못 가랴
가기로 목숨 걸면 지는 해가 문제랴

고통과 설움의 땅 훨훨 지나서
뿌리 깊은 벌판에 서자
두 팔로 막아도 바람은 불듯
영원한 눈물이란 없느니라
영원한 비탄이란 없느니라
캄캄한 밤아라도 하늘 아래선
마주잡을 손 하나 오고 있거니



이자풀: 마음이 몹시 아픔니다 -[05/01-23:00:2441]-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78.49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작성일조회
88   이름짓지 못한 시 - 고은  1 04/28-15:10  698
87   수족 인디언의 구전 기도문   04/28-10:32  798
86   상한 영혼을 위하여 - 고정희  1 04/21-10:35  922
85   시인 - 함민복   04/14-13:44  673
84   山中問答 - 조지훈   04/07-12:03  667
83   벼보다 피가 많거든 - 이상국   03/31-10:26  494
82   썩은 밤을 줍다 - 김기택   03/24-10:51  757
81   풀꽃은 꺾이지 않는다 - 조태일   03/17-10:52  561
80   비에 대하여 - 신경림   03/10-10:45  613
79   섬 - 마종기   03/03-11:21  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