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명평화의 책들 :::

지은이: 안도현
출판사: 휴먼앤북스
2019/5/13(월)
조회: 14
남방큰돌고래  


남방큰돌고래
안도현 / 휴먼앤북스 / 180쪽 / 12,500원 / 2019년.

『연어』의 세계를 확장한 환상적인 돌고래 이야기!

『남방큰돌고래』는 시인 특유의 상상력을 발동하여 현실에서 훨씬 더 나아간다. 고난을 겪고 훨씬 성숙해진 체체는 야생의 제주 바다에 적응하며 여러 사건을 겪는다. ‘나리’라는 암컷 돌고래와 사랑을 나누기도 하고, 임종을 맞이한 할아버지 돌고래의 유언 ‘마음의 야생지대’를 듣고 미지의 세계로 모험을 감행한다. 남태평양까지의 모험을 통해 ‘체체’는 한 차원 높은 정신의 자유를 얻게 되는데...

시점과 문체에 변화를 주어 전체 서사에 적당한 긴장과 활력을 불어넣는 이 작품은 계통적으로는 성장 모험담이면서 한편으로는 거의 모든 동화가 그러하듯이 판타지에 해당한다. 은유와 잠언이 적절히 배치된, 이 재미있는 동화 『남방큰돌고래』는 여러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리얼리즘의 시각으로 읽을 경우 이 이야기는 환경 보호, 전쟁 반대, 평등, 페미니즘, 동물의 권리, 동물해방, 해양쓰레기 투기 반대 같은 목적적인 의미로 독자에게 다가갈 수 있다. 하지만 안도현 시인은 그런 시대적이거나 구호적인 의미를 넘어서, 지구라는 자연에서 살아가는 모든 생명에게 자유는 무엇일까, 나아가 지구와 지구에 사는 모든 존재는 존중받을 가치가 있다는 열린 시각에서 체체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돌고래가 들여주는 인간의 이야기
부모가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학생에게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는 책

젊은 안도현 시인이 『연어』를 통해 모천(母川)으로 회귀하는 연어의 강렬한 생명성에 주목했다면, 이제 장년을 넘어선 시인은 생명성과 함께 정신의 자유를 얻어가는 과정을, 물아일체의 동양적 사고를 통해 은유적으로 들려준다. 그리하여 이 작품은 『연어』가 열지 못했던 깊은 철학적 사유의 세계를 활짝 열어젖힌다. 그 세계에서 안도현 시인의 분신인 철학자 돌고래 체체는 우리 모두에게 묻는다.

“인간은 어떻게 살아야 정신의 자유를 찾을 수 있는가?”
“인간은 어떻게 살아야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가?”

이 이야기는 세상이 호기심의 대상인 순수한 소년부터, 지속가능한 세상을 염원하는 어른들에게까지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다. 일리아드의 『오디세우스』나 쥘 베른의 『해저 2만리』와 같은 동경과 모험의 해양 판타지 형식을 차용한 이 돌고래 체체의 이야기는 독자에게, 우리가 사는 지구와 자연과 사람의 세상이 모두 연결되어 있는 하나의 공동체라는 의미 깊은 원칙을 제시한다.

돌고래가 던지는 인간 세상에 대한 메시지

‘돌고래 체체의 자유가 우리의 자유다’, ‘돌고래의 평화가 바다의 평화이며, 인간의 평화다’, 이런 이야기를 안도현 시인은 독자들에게 바람처럼 시원하게 들려준다. 그의 판타지는 그리스의 음유시인 아리온의 노래처럼, 인간에게도 돌고래에게도, 지구의 모든 생명체에게도, 오래도록 널리 펴져 나갈 것이다.

*‘남방큰돌고래(Indo-Pacific bottlenose dolphin)’는 인도양과 서태평양의 열대 및 온대 해역 연안에 주로 서식하는 돌고래다. 큰돌고래(bottlenose dolphins)와 같은 종이라고 알려져 있었지만, 1998년에 별도의 종으로 인정받았다. 제주 연안에 사는 남방큰돌고래는 다른 남방큰돌고래와는 독립된 집단으로 현재 120여 마리가 관찰된다. 제주의 남방큰돌고래는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대상 해양생물이다. 제주 연안 바다가 남방큰돌고래가 사는 북방한계 지역이다. 수명은 약 40년, 임신기간은 12개월. ‘남방큰돌고래’라는 한글 이름은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의 김현우박사가 명명한 이름이다. 제주 연안에 살다가 인간에게 포획된 남방큰돌고래 중에서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 태산이, 복순이, 금등이, 대포 등의 7마리는 제주바다로 돌아갔다.

 안도현 (安度眩)
1961년 경북 예천에서 태어나 원광대 국문과와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첫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을 비롯해 『북항』까지 10권의 시집을 냈다. 소월시문학상, 윤동주상, 백석문학상, 임화문학예술상 등을 받았다. 『나무 잎사귀 뒤쪽 마을』, 『냠냠』, 『기러기는 차갑다』 등의 동시집과 다수의 동화를 쓰기도 했으며, 어른을 위한 동화 『연어』는 15개국의 언어로 해외에 번역 출간되었다. 최근에는 『백석평전』, 『그런 일』 등의 산문을 냈다. 현재 우석대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전주에 살고 있다.

* 휴먼앤북스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12.25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책명지은이출판사작성일조회
2042   송광사 사찰숲 전영우 모과나무  2019-05-20  13
2041   키워드로 읽는 아프리카 소설 2 고인환 외 경희대 출판문화원  2019-05-13  18
2040   남방큰돌고래 안도현 휴먼앤북스  2019-05-13  14
2039   자연덕후, 자연에 빠지다 장이권 외 25인 지오북  2019-05-13  12
2038   걷기만 하면 돼 강상구 루아크  2019-04-29  29
2037   우리 동네 씨앗 도서관 홍성씨앗도서관 들녘  2019-04-15  36
2036   후쿠시마 하청노동 일지 이케다 미노루 두번째테제  2019-04-15  21
2035   어느 외계인의 인류학 보고서 이경덕 사계절  2019-04-08  25
2034   숲속의 곤충 씨름 히로노 다카코 외 천개의바람  2019-04-01  35
2033   긴 여행의 도중 호시노 미치오 엘리  2019-03-25  3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