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이: 홍성씨앗도서관
출판사: 들녘
2019/4/15(월)
조회: 39
우리 동네 씨앗 도서관  


우리 동네 씨앗 도서관
홍성 씨앗 도서관 / 들녘 / 352쪽 / 15,000원 / 2019년.

씨앗이 미래다
손에 쥐면 염료의 색이 묻어나는 씨앗을 보고 저자는 씨앗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랜 공부 끝에 씨앗의 문제는 단지 씨앗 그 자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의 농업 현실과 맞물려 있고, 공장식 축산 문제와도 연결되어 있으며, 우리의 식탁으로 이어져 건강과도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는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리고 무엇보다 씨앗은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 할머니들과 어머니들의 상징이라는 것을 자각한다. 씨앗 하나하나에 조상의 지혜와 삶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소중하게 담겨 전해지는 탓이다. 저자는 이에 씨앗을 지켜야 한다고 마음먹었다.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자연과 인간의 건강하고 조화로운 공존을 위해 씨앗을 지키기로 결심한 것이다.

씨앗은 누가 지키나?
하지만 요즘 사람들은 더 이상 씨앗을 받지 않는다.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 종묘상에 가서 사 오고, 면사무소에서 추천해주는 대로 알이 굵고 벌레가 잘 안 먹고 꼬투리가 많이 달리는 종자로 바꾼 지 오래다. F1 씨앗 육종이 시작되면서 씨앗 받는 일은 이제 농부의 손을 떠나 종묘회사에서 돈을 주고 구입하는 1회용 상품이 되어버렸다. 이에 따라 재배 기술도 단작 위주로 바뀌며 단순화되었고, 공부에 대한 농가의 의지도 점점 희박해져서 씨앗 받는 기술은 농가의 기술이 아닌 기업 기술이 되었다. 무엇이든 돈으로 해결하는 자본주의 시장의 논리가 씨앗까지 점령한 셈이다. 농사를 지으려면 땅과 ‘씨앗’이 필요하다. 씨앗은 또한 그 자체로 식량이 되는 생명의 원천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토록 귀중한 씨앗이 무방비 상태로 고갈되고 있다.

내 어머니의 씨앗에서 모두의 씨앗으로!
글쓴이들은 씨앗을 지키기 위해 ‘그러면 우리는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진 후 함께 고민하고 노력한 끝에 답을 찾는 데 성공했다. 바로 ‘씨앗 도서관’이다. 그리고 2014년부터 ‘씨앗 도서관’을 만들기 위한 준비 작업으로 홍동면에 있는 14개 마을을 찾아다니며 할머니들께 씨앗을 얻으러 다녔다. 이 책에 나오는 ‘씨앗 마실’이다. 이 마실을 통해 총 열 분의 할머니들을 취재했고 그분들이 기증한 귀한 씨앗은 이제 도서관에 간직되어 이웃에게 전달되면서 ‘모두의 씨앗’이 되어갔다. 토마토를 좋아하는 사람은 씨앗 도서관에서 토마토 씨앗을 빌려 텃밭에 심었다가 그 씨앗을 다시 받아 반납하면 된다. 완두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풋완두콩을 따서 실컷 쪄먹고 꼬투리를 몇 개 남겼다가 씨앗을 받아 돌려주면 된다. 어머니의 어머니가 차리던 건강한 밥상과 다음 세대의 밥상을 연결해주는 것이 바로 ‘씨앗농사’이다.

저 : 홍성 씨앗 도서관
금창영 : 2007년 시골로 내려오다. 매년 90여 종의 씨앗을 받아 농사를 짓고 있다.
문수영 :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홍성 씨앗 도서관에서 일했던 일꾼이다.
박여연 : 풀무농업고등기술학교 생태농업과 전공부 14기 창업생이다.
권민희 씨앗 지킴이 : 작은 씨앗 한 알 한 알의 놀라운 생명력을 경험하며 홍성 씨앗 도서관에서 활동 중이다.
오 도 : 전 홍성 씨앗 도서관 대표. 풀무농업고등기술학교 생태농업과 전공부에서 농사와 원예수업을 담당하고 있다.

* 들녘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36.01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