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명평화의 책들 :::

지은이: 조계종환경위
출판사: 조계종출판사
2019/1/14(월)
조회: 221
아름다운 삶의 방식  


아름다운 삶의 방식
대한불교조계종 환경위원회 / 조계종출판사 / 260쪽 / 14,000원 / 2018년.

분소의, 공양게 등 불교 전통은 우리의 오래된 미래
소비의 시대에 우리는 각종 물건과 숱한 인연을 맺으며 살고 있다. 누군가의 희생, 확장하면 지구의 희생까지 포함된 지속 불가능한 희생을 치르고 이루어진
소비를 이제는 돌아봐야 할 때라고 저자들은 한목소리로 말한다. 불교야말로 우리의 오래된 미래를 보여준다고. 똥 묻은 헝겊을 주워 모아 지은 옷이라는 뜻의 분소의. 스님들은 가사를 오래 입어서 너덜거려 더 이상 입을 수 없게 되면 잘라서 방을 닦는 용도로 쓰고 그래도 더 이상 쓸 수 없을 정도로 헐게 되면 진흙과 이겨 넣어서 벽을 바르는 데 썼다. 옷은 몸을 보호하는 기능이면 충분하다. 내 몸을 보호하기 위해 입는 옷이 그 밖의 다른 생명으로 만들어진다는 것은 이율배반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음식을 나누기 전에 이 음식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생각하고 감사의 마음을 품는 공양게도 마찬가지이다. 지구 저편에서는 세상의 절반이 굶주리는데 한쪽에서는 음식물 쓰레기가 넘쳐난다. 만든 이의 정성을 생각하고 스스로 참회하며 욕심을 내려놓는 마음으로 음식을 대하는 『공양게』는 우리의 오래된 미래에 다름 아니다.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이루는 동체대비의 큰마음
이 책은 ‘믿음〔信〕·이해〔解〕·실천〔行〕·체득〔證〕’이라는 불교의 신행 과정에 따라 구성되었다. 제1부 믿음의 장에서는 환경을 바라보는 불교의 관점을 이해할 수 있도록 연기설과 인드라망, 정토 사상, 환경고에 대한 자각과 친환경적 삶의 의미 등에 대해 설명하였고, 제2부 이해의 장에서는 지구촌의 여러 환경 문제를 어떻게 인식하는 것이 올바른지에 대해 경전의 예시를 통해 알 수 있도록 그 실마리를 제공하였다. 제3부 실천의 장에서는 앞서 믿고 이해한 것들을 바탕으로 나의 삶을 비추어 보고 우리 삶 가까이에서 할 수 있는 작은 실천들을 조목조목 일러준다.
생활 속의 작은 실천 하나하나는 곧 불교의 수행이나 다름이 없다. 저자들은 이렇게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감으로써 나와 타인을 아끼고 사랑하는 동체대비의 큰마음을 삶 속에 녹인다면 ‘체득의 장’이 실제 우리 삶 속에서 이루어질 것이라 말한다.

■ 차 례
여는 글_ 환경을 생각하는 아름다운 삶

part. 1 불교는 환경을 어떻게 바라보는가
들숨과 날숨처럼 함께 살아가는 생명
숲의 종교, 불교의 정토 사상
인드라망을 살아가는 우리
미래는 현재에 뿌리를 둔 가지
환경고에 대한 자각, 친환경적 삶의 의미

part. 2 병들어 가는 우리 이웃
서로 의지하여 존재하는 세간

1. 땅
쓰레기는 정말 쓰레기일까?
땅의 생기를 빼앗는 화학비료
모든 생명을 죽이는 살충제
숲,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쉼터

2. 강과 바다
가로막힌 물길
우리가 먹는 생수는 아무 문제 없을까?
쓰레기가 떠다니는 바다
원유 유출로 고통 받는 생태계

3. 불
핵에너지는 안전한가?
점점 더워지는 지구

4. 공기
생명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오존층, 지구를 보호하는 필터

5. 생명
동물도 감정을 느껴요
로드 킬, 길 위에서 죽는 동물들
우리 몸을 해치는 화학물질

part. 3 환경을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1. 식(食)
공양게, 더불어 사는 세상으로 가는 밑거름
나무젓가락과 팜유 그리고 숲
채식이 지구를 살린다
플라스틱 생수병의 불편한 진실

2. 의(衣)
분소의에 담긴 정신
소극적 불살생에서 적극적 불살생으로

3. 주(住)
기후변화와 소비의 관계
소비 습관에 대한 성찰
편리한 삶과 풍요의 대가
화학제품이 위생에 도움이 될까

4. 기타
생명살림, 방생의 진정한 의미
아무것도 사지 않는 날
사성제에서 시대의 지혜를 보다

⊙ 부록 환경오계를 실천하는 나의 하루

저 : 대한불교조계종 환경위원회
대한불교조계종 환경위원회는 인간과 자연이 촘촘한 그물망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연기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대한불교조계종에서 설립한 기구입니다. 환경 전문가와 스님들이 봉사하는 마음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종교가 갖는 친환경적 조화로움을 연구할 뿐 아니라 생활, 문화, 생태 등 우리 사회 곳곳에서 마주치는 환경 문제를 부처님 가르침을 바탕으로 풀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자연과 사찰 수행 환경을 보전하고 사찰림의 공익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 조계종출판사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58.96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책명지은이출판사작성일조회
2013   나는 곰팡이다 정다운 너머학교  2019-01-21  249
2012   개와 사람의 행복한 동행을 위한 한 ... 마크 베코프 동녘사이언스  2019-01-21  261
2011   아름다운 삶의 방식 조계종환경위 조계종출판사  2019-01-14  221
2010   빙하여 잘 있거라 피터 와담스 경희대 출판문화원  2019-01-14  230
2009   떡갈나무와 바오밥나무 디미트리 로여 외 지양어린이  2019-01-07  252
2008   저듸, 곰새기 장수진 외 아이들은자연이다  2018-12-24  232
2007   위장환경주의 카트린 하르트만 에코리브르  2018-12-17  234
2006   마땅히 누려야 할 인권 탐구생활 이기규 외 파란자전거  2018-12-17  202
2005   바림 우종영 자연과생태  2018-12-10  227
2004   추억과 흔적 사이를 걷다 김봉아 책넝쿨  2018-12-10  21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