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명평화의 책들 :::

지은이: 도나 디켄슨
출판사: 동녘
2018/9/3(월)
조회: 104
한 손에 잡히는 생명 윤리  


한 손에 잡히는 생명 윤리
도나 디켄슨 / 강명신 / 동녘 / 264쪽 / 14,000원 / 2018년.

인체는 어떻게 돈이 되는가
문제는 종교가 아니라 상업화다

4차 산업혁명 앞에서 생명공학은 그저 황금알을 낳는 거위일 뿐인가? 이제 ‘생명윤리’보다 ‘바이오산업’이라는 말이 훨씬 자주 들리지만, 이 책은 이러한 생명공학의 상업화를 집중적으로 문제 삼는다. 생명공학의 반대편을 생각할 때 우리는 흔히 종교단체를 떠올리지만 저자는 이것이 틀렸다고 말한다. 종교는 더 이상 생명공학을 위협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미국의 약제 임상시험에서 70퍼센트 이상을 가톨릭 단체가 아니라 영리회사가 통제”할 뿐 아니라 연구의 진전과 더 저렴한 약의 개발을 가로막는 것은 유전자 특허를 보유한 수많은 민간기업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리모 산업, DNA에 대한 맹신, 증강기술, 유전자 특허 등 생명공학 분야의 많은 논쟁에는 자본주의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 있다.
그런데도 왜 우리는 종교를 생명공학의 유일한 적으로 생각할까? 저자는 갈릴레오의 죽음 이후 리처드 도킨스에 이르기까지 종교와 과학의 대치를 절대적으로 여기는 편견이 지배해왔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아인슈타인을 비롯한 많은 뛰어난 과학자들이 종교와 과학은 서로 충돌하지 않는다는 신념을 가졌다는 점에서 이는 과도하게 부풀려져 있다. 또한 ‘과학은 이익이 되므로 옳다’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 의견이므로 자신만 진리라고 주장하는 쪽은 종교가 아니라 오히려 과학이다.

누구를 위한 진보일까
약자의 희생을 딛고 선 생명공학

이 책은 상업화가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 면밀히 따진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들 대부분은 가난한 사람들이며, 민간기업들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진출해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로 이는 자발적 ‘선택’이다. 하지만 생계가 위협받을 만큼 가난하거나, 의료보험이 없어 임상시험에서 제공되는 치료 외에 다른 대안이 없는 절박한 경우에도 자유로운 선택이라고 볼 수 있을까? 해외에서 이루어지는 임상시험은 사전 정보를 충분히 제공했는지 감시하기가 더욱 어렵고, 임상시험을 감독하는 ‘위원회’가 심사 대상 회사로부터 금전적 지원을 받는 비윤리적인 사례도 빈번하다.
아울러 여성의 희생이 당연시되는 것에도 문제를 제기한다. 획기적으로 보이는 생명공학기술 대부분은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지만 아무도 이를 중요하게 언급하지 않는다. 황우석 사태로도 유명한 ‘체세포핵치환’ 기술은 엄청난 수의 난자를 필요로 했으며, 난임 부부에게 희망을 주는 체외수정 기술과 태아의 선천적 질환을 확인하는 착상전유전자진단(PGD)의 경우 난자 채취부터 자궁 착상까지 그 고통을 여성에게 감내시킨다. 물론 이 모든 과정에서 여성이 기꺼이 동의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조직이 없다는 이유로 처음부터 위험을 감수할 가능성 자체가 없었던 남성의 경우와 비교해보면, 이러한 희생이 결국 여성이라는 이유에서 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처럼 생명공학의 상업화는 그 과정에서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정의롭지도 못하다.

허상의 적과 유치한 환상을 걷어내고
더 나은 생명윤리로 나아가려면

많은 사람들이 생명윤리를 부담스럽고 뻔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생명윤리가 다루는 생명공학은 지식의 장벽이 높고, 생명공학에 스며든 자본주의는 도무지 거스를 수 없는 대세처럼 보인다. 무엇보다 과학은 오늘날 사람들이 숭배하는 새로운 ‘종교’로 떠올랐다. 이런 상황에서 생명윤리는 앞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려주지는 않는다. 생명윤리가 “과학을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라 도우려는 입장에 서 있다”고 믿는 저자는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려다 열 가지 문제를 일으키는 듯” 보이는 측면도 흔쾌히 인정하며, 각각의 사례와 쟁점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나서야 조심스레 자신의 의견을 들려준다. 그 마디마디를 연결해 생각을 정리하는 것은 독자의 몫이다.
저자의 이러한 회의적 사유는 생명윤리의 본질과도 맞닿아 있다. 사안마다 균형을 유지하면서 ‘제대로’ 사유하고 실천하는 일은 추상적이고 어렵지만, 생명윤리가 “좋은 과학과 좋은 윤리학은 상충되지 않는다”라는 명제를 증명하려면 꼭 필요한 과정이다.

저 : 도나 디켄슨 Donna Dickenson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철학자.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이며, 영국 하원 과학기술위원회의 자문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생명공학기술을 둘러싼 첨예한 윤리 논쟁을 대중적 언어로 설명하는 데 탁월하다. 여러 신문, 방송, 팟캐스트를 통해 안락사, 신체 이식 등의 이슈를 다루어왔다. 특히 줄기세포나 체외수정 등의 중요한 생명공학기술이 여성의 희생을 당연시하는 것에 문제의식을 품고 여러 생명윤리 사안을 분석했다. 공적 윤리 논쟁에 기여한 공로로 2006년에는 현대 윤리학에 기여한 과학자와 철학자에게 수여하는 국제 스피노자 렌즈 상(International Spinoza Lens award)을 여성 최초로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인체 쇼핑(Body Shopping)》 등이 있다.

역 : 강명신
강릉원주대학교 치과대학 교수로 치과의료윤리와 생명의료윤리를 가르치고 있다. 연세대학교 치과대학을 졸업하고 보건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동 대학 철학과 박사과정에서 서양철학 전공으로 윤리학을 공부했다. 박사과정 수료 후 철학과 강사로 윤리학 개론과 의료윤리 등을 강의했고, 연세대학교 치과대학과 보건대학원,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에서 연구교수를 지냈다. 옮긴 책으로는 《우리가 서로에게 지는 의무》, 《병원윤리 딜레마 31》, 《환자가 된 의사들》, 《의사의 감정》 등이 있다.

* 동녘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66.25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책명지은이출판사작성일조회
1980   세계의 동물 그림책 마에다 마유미 길벗스쿨  2018-09-10  85
1979   꿀벌과 시작한 열일곱 모리야마 아미 상추쌈  2018-09-10  93
1978   한 손에 잡히는 생명 윤리 도나 디켄슨 동녘  2018-09-03  104
1977   플라스틱 프리 박복선 외 플라스틱 프리  2018-09-03  94
1976   생명의 정원 메리 레이놀즈 외 목수책방  2018-08-27  96
1975   동물학대의 사회학 클리프턴 P. 플린 더불어책공장  2018-08-27  71
1974   나의 위대한 생태텃밭 샐리 진 커닝햄 들녘  2018-08-20  91
1973   누가 내 땅에 쓰레기 버렸어? 김남길 외 바우솔  2018-08-20  93
1972   자산어보 손주현 외 파란자전거  2018-08-20  75
1971   우리가 몰랐던 도시 나다나엘 존슨 눌와  2018-08-20  8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