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명평화의 책들 :::

지은이: 김남길 외
출판사: 바우솔
2018/8/20(월)
조회: 155
누가 내 땅에 쓰레기 버렸어?  


누가 내 땅에 쓰레기 버렸어?
김남길 글, 허구 그림 / 바우솔 / 100쪽 / 9,800원 / 2018년.

* 멸종한 공룡이 전하는 생생한 지구 이야기!
쓰레기 더미를 헤치고 세상에 나온 공룡 브론똥은 배가 몹시 고파 헛것이 보이기 시작해요. 널브러져 있는 쓰레기들이 맛있는 먹이로 보이죠. 쓰레기 맛에 흠뻑 빠진 브론똥. 쓰레기를 닥치는 대로 먹어 치우지만, 배에서 큰 소리가 나더니 배가 꾸물덩 꾸물덩 움직입니다. 브론똥은 먹었던 쓰레기들을 모두 토해내고 말아요.
실제로 세계 곳곳에서 많은 동물이 인간이 함부로 버린 쓰레기 때문에 죽어가고 있어요. 최근 우리 연안에서 죽은 채 발견된 바다거북 몸속에서도 비닐과 스티로폼 등 각종 해양 쓰레기가 발견되었습니다.
쓰레기 먹는 공룡 이야기는 우리에게 지구 환경 파괴의 위험성을 단적으로 보여 줍니다. 우리가 무심코 버린 쓰레기가 모여 어떻게 생태계를 파괴해 가는지 알려 주고, 환경 보호의 필요성에 깊이 공감할 수 있도록 돕지요. 먼 옛날 멸종한 공룡이 전하는 생생한 이야기는 지구를 위하는 마음이 일어나도록 마음을 세차게 두드립니다.

* 쓰레기 먹는 공룡을 본 적 있나요?
브론똥은 잠에서 깰 때마다 땅 문제로 곤욕을 겪어요. 쓰레기를 버리지 말라고 항의하니 도리어 땅문서를 가져오라고 호통을 치는 사람들. 쓰레기를 버리지 않겠다고 한 약속은 깨기 일쑤죠. 아주 먼 옛날 지구의 주인이었던 공룡과 현재 지구에 사는 사람 중 누가 진짜 지구의 주인일까요?
지구에는 식물이 약 70만 종, 동물이 약 100만 종 살고 있어요. 인간은 그 동물 가운데 하나일 뿐입니다. 지구의 모든 생물은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며 공생하고 있어요. 어느 한 종이 사라지면, 또 다른 수만 종이 함께 사라지거나 심각한 위협에 놓이지요.
이 책은 땅을 두고 싸우는 공룡과 사람의 재미있는 다툼을 통해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이른 환경 오염과 인간의 이기심을 경고합니다. 이야기 곳곳 재미난 풍자와 해학으로 재치 있게 잘못을 꼬집고 주제를 탁월하게 전달하지요. 책을 보며 독자는 동식물과의 아름다운 공존을 이해하고, 지구에 관한 책임감과 배려를 느끼게 될 것입니다.

* 공룡과 함께 위기의 지구를 구하는 방법! 돌아와, 브론똥!
빈 깡통, 플라스틱, 폐지, 비닐, 온갖 음식 쓰레기. 브론똥은 마치 쓰레기를 분리하는 공장처럼 쓰레기를 먹고는 척척 걸러 뱉어냅니다. 덕분에 쓰레기 매립지에서 쓰레기를 먹고 분리하는 일을 도맡아요. 분리한 재활용품과 자신의 똥으로 만든 비료를 팔아 살기 좋은 촉촉한 땅도 얻지요.
《누가 내 땅에 쓰레기 버렸어?》는 분리수거, 환경 보호와 같이 일상적인 말들이 되어 무감각해진 의식을 재미난 일화로 넌지시 일깨웁니다. 페이지마다 익살스러운 이야기가 넘쳐나지만, 전하는 메시지는 절대 가볍지 않습니다.
그동안 환경에 관심이 없었어도, 환경 파괴가 얼마나 심각하지 몰랐더라도 동화를 통해 자연스레 눈뜨게 될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생활 속 작은 실천이 지구 환경을 보호할 수 있음을 깨닫고, 하나하나 실천하게 될 겁니다. 나아가 동물의 생명과 환경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 존중하는 마음을 기르기 바랍니다.

저 : 김남길
추계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동물과 곤충을 좋아하여 자연 과학과 관련된 책을 많이 써 왔다. 그동안 지은 창작 동화로 《참으로 당돌한 학교》, 《15분짜리 형》, 《쓰레기를 먹는 공룡》, 《산소가 뚝!》 등이 있고, 어린이 책으로 《어린이가 꼭 알아야 할 곤충 이야기》, 《어린이가 꼭 알아야 할 쌀 이야기》, 《기후야, 괜찮아?》, 《10원이 황금알을 낳는 경제 이야기》, 《동물로 세상에서 살아남기》, 《공룡 상상》, 《생태계를 지키는 아이들을 위한 안내서》, 《나무들이 재잘거리는 숲 이야기》 등이 있고, 그림책으로 《숲이 좋아요》, 《바다가 좋아요》, 《소풍을 떠나요》 등이 있다.

그림 : 허구
대학에서 회화를 공부하였습니다. 광고와 홍보에 관련된 다양한 일을 하다 어린이 책에 재치와 개성이 가득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마음의 온도는 몇 도일까요?』, 『처음 받은 상장』, 『미미의 일기』, 『도와줘!』, 『왕이 된 소금장수 을불이』, 『만길이의 봄』, 『용구 삼촌』, 『금두껍의 첫 수업』, 『얼굴이 빨개졌다』, 『여우가 될래요』, 『도와줘요, 닥터 꽁치!』, 『멍청한 두덕 씨와 왕도둑』, 『말하는 까만 돌』, 『겨자씨의 꿈』 들이 있습니다.

* 바우솔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29.00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책명지은이출판사작성일조회
1975   동물학대의 사회학 클리프턴 P. 플린 더불어책공장  2018-08-27  115
1974   나의 위대한 생태텃밭 샐리 진 커닝햄 들녘  2018-08-20  147
1973   누가 내 땅에 쓰레기 버렸어? 김남길 외 바우솔  2018-08-20  155
1972   자산어보 손주현 외 파란자전거  2018-08-20  123
1971   우리가 몰랐던 도시 나다나엘 존슨 눌와  2018-08-20  122
1970   오늘도, 녹색 이슈 김기범 다른  2018-08-06  180
1969   나무가 자라는 모습을 보았다 에르빈 토마 살림  2018-08-06  145
1968   나무여, 너의 안부를 묻는다 송용구 평단  2018-08-06  152
1967   몸은 사회를 기록한다 시민건강연구소 낮은산  2018-08-06  154
1966   스케일 제프리 웨스트 김영사  2018-07-30  13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