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명평화의 책들 :::

지은이: 후지이 가즈미치
출판사: 끌레마
2019/8/12(월)
조회: 1
수수하지만 위대한 흙이야기  


수수하지만 위대한 흙이야기
후지이 가즈미치 / 홍주영 옮김 / 끌레마 / 232쪽 / 17,000원 / 2019년.

우리의 식탁을 떠받치며, 인류의 생존을 책임질
지구 최후의 수수께끼, 흙에 관한 가장 쉽고 풍부한 교양서
흙을 알면 생태, 식량, 빈곤, 지구와 인류의 미래가 읽힌다!

지구상의 흙은 단 12종류라고 한다. 지역에 따라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부르기는 해도 형성 과정이나 성분 등을 분석하면 12종류로 구분할 수 있다. 저자는 12종류의 흙을 모두 현지에서 확인하기 위해(흙의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기 위해), 부족한 연구비를 어렵게 마련해가면서 과감하게 세계 곳곳을 탐색했다.

이 책에는 저자가 직접 찍은 세계 각지의 올컬러 토양 사진 수십 장과 토양이 생성되는 구조 등의 과학적 원리를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그림이 담겨 있다. 이런 자료들은 각기 다른 토양의 특성과 차이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또 암석이 풍화되어 모래와 점토가 되고 생물의 작용으로 농업을 할 수 있는 토양이 되는 과정, 지렁이의 역할과 석회의 작용 등 우리가 몰랐던 지식과 정보가 가득하다. 특히 점토와 부식(腐植)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자세히 설명한다.

영화 [마션]에서처럼 지구 이외의 행성에서 농작물을 재배하는 것이 가능할까? 과학기술이 발전하면 환경을 인공적으로 제어한 식물농장에서 세계 인구를 먹여 살릴 식량을 조달하는 것이 가능할까? 한번쯤 이런 의문을 품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흙은 오직 지구에만 존재하고 현재 어떤 과학기술로도 인공 흙을 만들어낼 수 없다고 한다.

화성의 흙에는 부식(腐植)이 없기 때문에 농작물을 재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한다. 부식은 동식물의 유해와 배설물이 분해되어 부엽토가 되고 여기에 미생물이 활동하여 만들어지는데, 미생물이 개입한 부식의 구조는 너무 복잡해서 고도로 발전한 현대 과학기술을 총동원해도 부분적인 화학구조밖에 알 수 없다고 한다. 흙을 공장에서 재현할 수 없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부식을 만드는 비법은 흙 속에 있는 무수한 미생물만이 알고 있다. 이것이 바로 흙이 ‘지구 최후의 수수께끼’이자 수수하지만 ‘위대한’ 이유이다.

토양은 세계 인구분포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이자 환경과 자연재해, 식량빈곤 문제와도 직결된다고 한다. 예를 들어, 인도네시아의 대표적인 섬 중, 보르네오섬과 자바섬의 토양은 확연하게 구분된다. 같은 나라지만 자바섬은 비옥한 화산재토양이고, 보르네오섬은 강풍화된 적황색토양인데, 강풍화된 적색황토양에서는 채소가 자라지 못하기 때문에 보르네오섬 주민들은 웬만해서는 채소를 구하지 못한다.

또 미국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더스트 볼(dust bowl)이 왜 만들어지고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대조적인 토양을 가진 헝가리와 핀란드의 식생활은 각기 어떤 특징이 있는지, 가장 빈영양(貧榮養) 상태의 토양인 사질토양과 포드졸 지역의 국가들이 처한 현실이 왜 그 흙의 상태와 별로 다르지 않은지 등도 설득력 있게 설명한다.

우리나라는 다행스럽게 흙이 조금씩 생성(비록 1년에 0.1㎜이지만)되고 있고, 우리나라가 보유한 토양에서 부족한 부분을 비료 등으로 보충해가면서 생활하고 있다고 한다.

저자는 자신이 흙을 연구하며 알게 된 감동을 대중에게 전하고 싶은 바람으로 이 책을 썼다고 밝힌다. 또 선진국 중에서 의무교육 과정에서 흙에 대해 가르치지 않는 나라는 일본 정도밖에 없다고 말한다. 이는 우리나라에도 해당하는 말이다. 이제 우리도 흙에 대해 알아야 한다.

흙의 원리를 알고, 흙을 둘러싼 국제정세, 인류의 생존과 미래를 이해하는 데 이 책이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책을 읽고 나면 텃밭에서 자라는 고추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이나 사막화에 관한 기사를 듣는 우리의 생각도 조금은 달라지지 않을까.

저 : 후지이 가즈미치
삽 한 자루를 들고 세계 곳곳을 누비며 토양을 연구하는 젊고 도전적인 토양학자. 1981년 도야마현에서 태어나 교토대학 농학연구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교토대학 연구원, 일본학술진흥회 특별연구원을 거쳐 현재 일본 국립 연구개발법인 삼림연구·정비기구 삼림종합연구소의 주임연구원이다. 일본생태학회 스즈키상, 일본농학진보상, 카와이 하야오 학예상 등을 수상했다.

저자는 머지않아 100억 명을 돌파할 세계 인구를 먹여 살릴 토양을 찾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갖고 캐나다의 영구동토부터 인도네시아의 열대우림까지 세계 12종류의 토양을 찾아다니며 흙의 성분을 분석하고 지속적인 이용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흙은 지구 최후의 수수께끼로, 흙을 알아가는 감동을 대중에게 전하고 싶다’는 바람으로 쓴 『수수하지만 위대한 흙 이야기』는 토양 관련 서적으로는 이례적으로 베스트셀러를 기록하며 일본 주요 언론들의 격찬을 받았다. 그 밖의 저서로 『흙의 시간: 흙과 생물의 5억 년 투쟁기』 등이 있다.

역 : 홍주영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를 졸업하고 일본 시라유리여자대학 대학원에서 일본아동문학을 공부했다. 일본 도쿄에 살면서 출판 기획 및 번역을 하고 있다. 『사람은 왜 꿈을 꾸는가』 『두뇌는 최강의 실험실』 『피아니스트의 뇌』 『식탁 위의 과학 분자요리』 『우리도 시골생활은 처음입니다』 『물로만 머리 감기 놀라운 기적』 『당신의 엔딩을 디자인하라』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 끌레마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30.25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다음글    
번호책명지은이출판사작성일조회
2071   수수하지만 위대한 흙이야기 후지이 가즈미치 끌레마  2019-08-12  
2070   폭염의 시대 주수원 맘에드림  2019-08-12  
2069   건강의 배신 바버라 에런라이크 부키  2019-08-12  
2068   슬픈 노벨상 정화진 외 파란 자전거  2019-08-12  
2067   여기는 지구 원샤오핑 외 책속물고기  2019-08-05  
2066   우주날씨 이야기 황정아 플루토  2019-08-05  
2065   춤추던 나비들은 어디에 숨었을까? 김남길 외 풀과바람  2019-07-15  
2064   밀양을 듣다 김영희 오월의봄  2019-07-15  
2063   청년팔이 사회 김선기 오월의봄  2019-07-15  
2062   야마센 홀로 지키다 우지 야마센회 건강미디어협동조합  2019-07-15  

 
다음       목록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