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명평화의 책들 :::

지은이: 고금숙
출판사: 슬로비
2019/10/14(월)
조회: 1
우린 일회용이 아니니까  

우린 일회용이 아니니까
고금숙 / 슬로비 / 260쪽 / 16,000원 / 2019년.

먹고 입고 자는 모든 순간에 플라스틱이 있다
우리가 버린 플라스틱, 어디로 갈까?

한 번 쓰고 버리도록 계산된 쓰레기 사회, 오늘도 처치 곤란한 플라스틱이 쌓여만 간다. 그동안 우리는 열심히 플라스틱을 분리 배출해왔다. 그렇게 하면 다 재활용되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지난 2018년 4월, 일부 재활용 업체들의 폐플라스틱 수거 거부로 인한 ‘재활용 쓰레기 대란’을 맞고서야 알게 되었다. 우리가 버린 폐플라스틱이 소각장과 매립지에 처박히거나 중국으로 수출됐다는 사실을.

이 사태를 계기로 저자는 자기 집 분리수거함에서 압도적인 양을 차지한 플라스틱과 비닐봉지에 주목하고 바로 플라스틱 ‘자질’ 검사를 시작했다. 청색 탄산수 페트병을 예전처럼 분리수거함에 넣을지 종량제봉투에 버릴지, 10년 동안 환경운동을 해온 그에게도 분리 배출은 쉽지 않았다.

저자의 문제의식은 아예 일회용품 사용을 불편하게 하는 사회적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데 이르러, 당장 일회용 플라스틱부터 줄여보자고 나섰다. 혼자 하긴 외로워 SNS 창구로 쓰레기 문제를 생각하는 이들과 머리를 모았다.

책에는 개인의 느슨한 관계망이 어떻게 조직되어 생산과 소비 시스템을 바꾸어나가는지, 상상하고 실현하고 연대하는 기술이 세세하게 담겨있다. 이 시대 새로운 사회운동 방식이다. 저자의 활동이 의미 있는 지점은 혼자가 아니라 함께하는 ‘덕질’로 사회적 변화를 일구어내고 있다는 점이다.

어쩌다 그들은 쓰레기덕질을 하게 되었을까?
함께하는 행동은 힘이 세다 : 플라스틱을 대하는 쓰레기 덕후들의 자세

이 책은 저자가 해온 플라스틱 프리 활동과 꿀팁을 정리한 스토리텔링 매뉴얼이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SNS활동 같은 ‘나 홀로 덕질’부터 버려진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주워 해당 매장에 돌려주는 ‘플라스틱 컵 어택‘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대여하는 ‘ 알맹@망원시장’ 등 관심사에 따라 매번 다른 사람들이 만나 자유롭게 해온 활동을 담았다.

쉽게 쓰고 버리는 일회용 플라스틱에 열 받아 프로불편러로 거듭난 쓰레기 덕후들의 활동은 무겁지 않다. 그들에게 ‘플라스틱 프리’는 환경호르몬을 피하는 수단이자 미세플라스틱의 원천을 줄이는 고행이 아니라 오히려 일상을 바꾸는 취향이며 취미다.

저자는 플라스틱 프리 생활은 플라스틱의 특징과 정반대 스타일로 일상을 풍요롭게 하는 지점을 사회문화적 맥락으로 푼다. 자신과 주변을 천천히 음미할 시간, 아날로그와 핸드메이드를 몸으로 배우고 익히는 문화, 소유한 물건이 아니라 관계와 가치를 중시하는 자세, 성별에 상관없이 맞살림으로 서로서로 돌보는 일상. 바로 한 번 쓰고 버리는 삶의 대척점에 있는 모습이다. 플라스틱이 채운 일상을 어떻게 해야 할지, 나아가 제로 웨이스트를 향한 의식주 전반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법을 제안한다.

지금은 필必환경 시대!
왜 플라스틱 프리인가

전날 밤 주문하면 일회용 포장재에 둘둘 싸여 몇 시간 만에 도착하는 새벽 배송을 유통 혁신이라며 사회적 속도 자체를 가속하는 빨리빨리 문화. 저자는 최대한 많은 쓰레기를 만들고 최대한 빠른 소비를 부추기며 최소한의 관계를 맺게 하는 오늘날 생활문화를 분석하고, 일하는 사람을 지워버린 채 더 많은 물건을 쉽게 사서 더 많은 쓰레기를 버리게 하는 시스템을 조목조목 비판하면서 다른 방식의 삶을 제안한다. 바로 플라스틱 프리다.

플라스틱을 거절하는 행동은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조금 멀어지는 기회이자 일상을 다르게 주조해내려는 삶의 기술이고, 플라스틱을 덜어낸 삶이 곧 미니멀 라이프라는 지침은 쓰레기 사회 속 우리를 위한 메시지다.

저 : 고금숙
망원동을 어슬렁거리며 쓰레기를 덕질하는 '호모 쓰레기쿠스'. 대학에서 여성주의 교지를 만들면서 에코페미니즘을 접하고 일상을 ‘다르게 살기 위해’ 환경단체에서 일을 시작했다. 10년 동안 여성환경연대에서 유해물질과 건강을 다루며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생리대 유해물질 이슈화, 화장품 미세플라스틱 사용금지 등을 이뤘다. 지금은 조직과 개인 사이, 활동가와 덕후 사이, 임금과 무임금 노동 사이에서 절반은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에서 일하고 나머지 절반은 그저 좋아서 ‘알맹@망원시장’과 온라인커뮤니티 ‘쓰레기덕질’ 활동을 한다. 개인들이 느슨한 연결망으로 이어져 세상을 휘청이게 하는 활동이 좋다. 도시와 생태의 공존을 실험한 『망원동 에코하우스』를 썼다.

* 슬로비 제공.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자동등록방지 39.16 를 숫자부분만 입력해 주세요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다음글    
번호책명지은이출판사작성일조회
2093   우린 일회용이 아니니까 고금숙 슬로비  2019-10-14  
2092   과학이라는 헛소리 2 박재용 미드  2019-10-14  
2091   송전탑 뽑아줄티 소무야 자라거라 김영희 외 교육공동체 벗  2019-10-07  
2090   도시 수달 달수네 아파트 정종영 외 파란자전거  2019-10-07  
2089   지구는 어디든 동물원이야 1, 2 권오길 외 지구의아침  2019-10-07  
2088   나는 나무에게 인생을 배웠다 우종영 외   2019-10-07  
2087   래디컬 마켓 에릭 포즈너 외 부키  2019-10-07  
2086   농사는 땅심이다 석종욱 들녘  2019-10-07  
2085   그레타 툰베리의 금요일 그레타 툰베리 외 책담  2019-09-30  
2084   드라이 닐 셔스터먼 외 창비  2019-09-30  

 
다음       목록 쓰기